본문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현대 HCN 관악방송

  • 로그인
  • 회원가입
  • 회사소개
  • ENGLISH
전체메뉴 열기 전체메뉴 열기

경제/사회

지역방송국의 경제/사회 뉴스를 확인하실 수 있습니다.

코로나19에 울상인 소상공인, 지원책 강화로 숨통 틔나

박창주 기자2020.03.05
[앵커멘트]
코로나19 감염증 확산으로 치명적인 타격을 받은 지역 상인들에 대한 소식, HCN뉴스와이드에서 잇따라 전해드렸는데요. 최근 소상공인들을 위한 각종 지원책은 물론, 상가 월세 부담을 낮추는 이른바 착한 임대료 운동까지 이어져 실낱 같은 희망의 메시지를 전하고 있습니다. 보도에 박창주 기자입니다.

=========================================
자영업자들이 가장 큰 부담을 느끼는 게 바로 비싼 임대료입니다.

코로나19 감염증 확산으로 고객 발길이 끊겨 매출이 줄면, 당장 월세 낼 걱정부터 앞섭니다.

민간에서 먼저 찾은 해법은 상가 임대료 인하.

감염 확산을 거슬러 이른바 '착한 임대료' 운동이 번지면서, 적게는 10% 많게는 절반 이상 자발적으로 월세를 깎아줍니다.

[인터뷰: 최병하 / 전통시장 상가 건물주 ]
장사가 너무 안돼서 보기가 참 안쓰러워요. 얼마 되지는 않지만 조금이라도 도움이 되고자 하는 취지로 임대료를 낮추게 됐습니다.

건물주가 쏜 희망의 빛은 상인들의 빚 부담을 조금은 덜게 합니다.

[인터뷰: 김비인 / 전통시장 상인 ]
저희 건물 주인께서 임대료의 한 20%를 내려주신 것 같아요. 요즘 코로나19 때문에 너무 힘든데, 지금 보시다시피 주민들이 나오지 않는데 월세를 감면해 주니까 저희들에게는 엄청난 도움이 되죠.

기관에서도 각종 지원책으로 힘을 보탭니다.

각 자치구는 사업에 필요한 자금을 지원하기 위해 중소기업육성기금 대출 규모를 늘리거나 0.5%P 안팎의 금리 인하를 추진하고 있습니다.

지역마다 영세 업체를 대상으로는 지속적인 방역 소독 작업이 지원되고 있습니다.

서울시는 시내 공공상가 임대료를 오는 7월까지 절반으로 낮추고, 청소와 경비원 인건비 등 공용 관리비를 전액 감면하는 방안을 추진 중입니다.

서울시의회는 지하도상가 등 공유재산 임차인들이 감염병 등으로 어려움을 겪을 때 대부료 부담을 낮출 수 있도록 하는 '공유재산 물품 관리법' 개정안을 국회와 정부에 건의하기도 했습니다.

[전화인터뷰: 류필선 / 소상공인연합회 홍보부장 ]
정부에서 적극적인 지원책을 펼치고 있습니다. 이런 상황에서 소상공인들이 큰 도움을 받는 게 사실이고요. (다만) 직접적인 영업 피해 보상이라든가 부가세 감면, 전기료나 수도세 같은 간접세 성격의 공과금 감면 같은 획기적인 특단의 대책을 요구하는 목소리가 높습니다.

유행처럼 번지는 말로 "요즘 같은 시국"이지만, 힘없는 소상공인을 위해 민·관이 함께 무거운 짐을 덜어주며 희망의 불씨를 지피고 있습니다. HCN뉴스 박창주입니다.

로딩중...
로딩중...
로딩중...
로딩중...
로딩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