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현대 HCN 관악방송

  • 로그인
  • 회원가입
  • 회사소개
  • ENGLISH
전체메뉴 열기 전체메뉴 열기

정치/행정

지역방송국의 정치/행정 뉴스를 확인하실 수 있습니다.

[4.15 국회의원 선거] ‘포퓰리즘 파이터’ 서초갑 통합당 윤희숙 후보

박상학 기자2020.03.31
[앵커멘트]
21대 국회의원 선거 서초, 동작, 관악 지역 후보를 알아보는 시간. 이번엔 갑 지역 미래통합당 후보를 만나봤습니다. 먼저 서초갑은 경제정책전문가로 활동한 윤희숙 후보가 통합당 인재영입 1호로 전략공천을 받아 보수텃밭 수성에 나섭니다. 박상학 기자의 보도입니다.

=========================================
미래통합당 윤희숙 후보는 서울대 경제학과를 졸업하고 미국 컬럼비아대를 거쳐 한국개발연구원(KDI)국제정책대학원 교수를 지낸 공공경제정책 전문가로 알려져 있습니다.

그동안 소득주도성장, 주52시간제, 최저임금 문제 등 문재인 정부의 경제정책 대해 비판의 목소리를 높이며 '포퓰리즘 파이터’라는 별명까지 얻었습니다.

[ 인터뷰 : 윤희숙 / 미래통합당 서초갑 국회의원 후보 ]
제일 중요한 걱정거리는 경제입니다. 경제가 형편없이 망가지고 있는 상황에서 코로나까지 터졌어요. 저는 경제정책을 만들어온 사람인데요. 지금 이 나라가 망가지고 있다는 걱정을 저 스스로도 하고 있고 그런 이유로 서초갑의 국회의원 후보로 나섰습니다.

윤희숙 후보는 현 정부의 경제정책이 '세금폭탄’을 불러 왔다고 비판했습니다.

강남3구 아파트에 대한 급격한 공시가격 인상 등 현재 부동산과 관련된 징벌적 세금문제를 개선하고 재건축 규제를 완화해서 공급을 늘려야 한다고 주장했습니다.

[ 인터뷰 : 윤희숙 / 미래통합당 서초갑 국회의원 후보 ]
정부의 부동산정책 자체가 지그재그로 갈지자로 왔기 때문에 자산 가격이 올랐는데 그 자산 가격을 또 공시지가에 너무 빨리 반영하는 바람에 서초갑 지역 주민들은 세금을 폭탄처럼 맞고 있습니다. 그 폭탄을 해체하는 것이 사실 이 지역 주민들과 또 국민 전체를 위해서도 좋다고 생각하고요.

윤 후보는 미래통합당 인재영입 1호지만 비례대표가 아닌
지역구 출마를 택하면서 인생 경로를 바꾸는 결정을 했습니다.

학자가 아닌 정치인으로 경제정책을 바로 세우겠다는
의욕을 불태우고 있습니다.

HCN NEWS 박상학입니다.


로딩중...
로딩중...
로딩중...
로딩중...
로딩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