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현대 HCN 관악방송

  • 로그인
  • 회원가입
  • 회사소개
  • ENGLISH
전체메뉴 열기 전체메뉴 열기

문화/교육

지역방송국의 문화/교육 뉴스를 확인하실 수 있습니다.

80일 늦은 개학, 마스크 쓰고 수업

구동규 기자2020.05.20
[앵커멘트]
학교가 문을 열었습니다. 고등학교 3학년 학생부터 개학을 한 것인데요. 학생들은 3번의 발열 검사와 마스크 쓰기 등으로 코로나19 집단감염에 대비합니다. 구동규 기자가 현장을 다녀왔습니다.


=========================================
학교가 개학했습니다.

[스탠딩 : 구동규 기자 / dkkoo@hcn.co.kr ]
5월 20일 고등학교 3학년 등교가 시작됐습니다. 굳게 닫혔던 교문도 활짝 열렸습니다.

애초 개학일인 3월 2일부터 80일 만이며, 실제로 방학인 12월부터 따지면 5개월 만입니다.

[인터뷰 : 서상현 / 고3 학생 ]
모의고사 받으러 잠깐 학교 오긴 했었는데, 그때도 간만에 오니까 학교가 맨날 오던 학교인데 새롭고 코로나가 심각하다는 것을 느꼈는데 확실히 오늘 오면서 그런 것을 느꼈어요.

27일부터는 일주일씩 순차적으로 다른 학년 학생들도 등교를 시작합니다.

사람이 모이는 만큼 집단 감염에 대한 걱정도 제기됩니다.

[인터뷰 : 오시준 / 고3 학생 ]
친구들 만나는 것은 기쁘기는 한데 집단 감염이 우려돼요.

여기에 고3 학생들은 수능 시험 걱정입니다.

늦어진 수업 일정이 부담입니다.

[인터뷰 : 이현도 / 고3 학생 ]
지금 고3은 안타깝게 느껴지죠. 다른 학생에 비해서 코로나 때문에 N수생들 다 몰리고 그래서 수능에 타격을 입었다고 생각해요.

학교는 등교할 때와 수업 시작 전 그리고 4교시 점심시간 직전에 학생별로 열을 확인합니다.

또 식사 시간 외에는 마스크를 쓰게 하고 쉬는 시간에도 거리 두기를 권고합니다.

[현장음 ]
먹는 거 식사 시간 외에 교실 반입 금지입니다.

[인터뷰 : 황보영건 / 성보고 교장 ]
식당도 일렬로 앉아서 먹도록 조치를 취했고, 학생들이 기다릴 때 다닥다닥 붙지 않도록 거리를 유지하기 위해서 표시까지 해놓고 만반의 준비를 하고 있습니다.

37.5도 이상 열이 나는 학생은 별도의 장소로 격리 후 학부모와 동행해 코로나19 검사를 받도록 합니다.

더불어 교실 방역도 즉시 이뤄집니다.

[인터뷰 : 보건교사 ]
학부모에게 연락해서 학부모가 (선별진료소에) 데리고 가서 진료를 받게 합니다.

교육부는 전국적으로 24시간 비상 대응 체계를 유지해 코로나19 의심 증상자나 확진자가 나올 경우 즉각적으로 대응에 나서겠다는 방침입니다. HCN 뉴스 구동규입니다.

로딩중...
로딩중...
로딩중...
로딩중...
로딩중...